17세기 조선 로열패밀리의 결혼
  • 저자 박수정, 김방울, 나영훈, 임민혁, 윤승희, 김지영, 김해인, 최연우
  • 발행일 2021-11-30
  • 판형 사륙판
  • 쪽수 272쪽
  • ISBN 979-11-5866-668-2
  • 정가 16,000원
  • 분류 AKS총서
  • 구입처 교보문고  

도서 소개

조선의 공주와 왕자는 아버지가 최고의 권력자인 왕이었지만, 빛나는 왕좌에 앉은 부왕(父王)의 그늘에 가려진 존재이기도 하다. 조선시대 왕실 족보에 이름을 남긴 왕의 자녀는 모두 273명으로, 왕녀가 121명, 왕자가 152명이다. 높은 유아사망률 때문에 혼인한 공주와 왕자의 숫자는 이보다는 더 줄어든다. 이 책은 『가례등록』과 『명안공주가례등록』을 활용하여 17세기 공주와 왕자의 혼인문화를 8개 주제로 풀어서 엮은 것이다. 인조의 아들 숭선군과 낙선군, 효종의 딸 숙안공주, 숙명공주, 숙경공주, 현종의 딸 명안공주의 혼인
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간택단자(揀擇單子), 왕실에서 사돈집에 보낸 예단인 빙재(聘財), 혼서(婚書), 동뢰연(同牢宴) 상차림, 왕실 표주박 잔인 근잔(巹盞)과 근배(巹杯) 등 상징성을 띠는 혼례용품을 중요한 이야기 소재로 삼았다. 또한 외교적으로 청의 혼인 요구를 피하기 위해 국상 중에 숙안공주의 혼례와 숙명공주의 간택을 진행한 효종의 심정, 숙경공주 부마 삼간택 과정에서 드러난 왕실과 양반 사대부 사이의 갈등, 역모사건에 연루되어 왕자에서 서인이 된 낙선군의 혼례를 둘러싼 효종과 신하 사이의 논쟁 등 왕실 혼인의 역사적 맥락과 그 의미 또한 풀어냈다. 이 책에 담긴 글은 순서에 상관없이 관심 있는 주제와 인물을 골라 읽으면서 17세기 왕실 가족의 삶과 혼례문화를 들여다볼 수 있다.

저자 소개

김지영.   역사인류학 전공, 서울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객원연구원
최연우.   복식사(한국 및 중국복식사) 전공, 단국대학교 전통의상학과 교수
박수정.   조선시대사 전공,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정보화실 전임연구원
김방울.   서지학 전공,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한국철학연구소 전임연구원
나영훈.   조선시대사 전공, 한국국학진흥원 연구원
임민혁.   조선시대 전공, 한국의례문화연구소 소장
윤승희.   조선시대사 전공, 숙명여자대학교 박사.
김해인.   민속학 전공, 을지대학교 강사

목차

1. 딸바보 효종의 딸 시집보내기
2. 두 공주의 엇갈린 운명
3. 작호를 박탈당한 왕자, 낙선군의 혼례
4. 숙경공주 부마의 삼간택과 갈등
5. 배우자를 위한 왕실의 배려, 빙재
6. 혼약의 시작, 숙명공주의 혼서
7. 신랑 신부가 하나 되는 날, 공주의 동뢰연
8. 표주박 잔에 담긴 부부 사랑

서평 및 출판사 리뷰

독자리뷰 (0)

등록
17세기 조선 로열패밀리의 결혼
TOP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