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편지로 읽는 조선 사람의 감정
  • 저자 전경목
  • 발행일 2021-04-05
  • 판형 46판
  • 쪽수 424쪽
  • ISBN 979-11-5866-631-6
  • 정가 20,000원
  • 분류 AKS총서
  • e-book 교보문고  

도서 소개

전라도 지방 부안김씨 우반종가에는 16세기부터 20세기까지 500여 년 동안 대를 이어가며 주고받은 수백여 편의 편지가 남아 있어 조선 후기 지방양반의 생활상과 일상 감정을 전한다. 이 책의 저자는 이들 편지인 간찰을 읽으며 가장 자주 마주했던 주요 감정으로 욕망, 슬픔, 억울, 짜증, 공포, 불안, 뻔뻔함 등 일곱 가지를 꼽는다. 일곱 가지 감정 키워드를 중심으로 살펴본 옛사람들의 내면은 의외로 솔직하고 비통하며 때로는 집요하기도 하다. 여과 없이 분출되는 감정들이 삶의 현실과 버무려지며 생생한 일상을 눈앞에 풀어 놓는다. 이 책에서는 축첩(畜妾)의 명분과 욕망의 변화, 가족을 잃은 슬픔 감추기와 드러내기, 청탁 처리로 점철된 수령의 일상과 은폐된 짜증, 출신에 따른 차등과 편견, 드러내서는 안 되는 약자의 억울함과 사회관계망 유지를 위한 감정 통제, 아무도 피할 수 없었던 기근과 돌림병, 일상에 깊게 드리워진 굶주림의 공포, 서울 정가의 민감한 소식과 불안에 뿌리를 둔 유언비어, 비밀의 흔적을 지워야만 하는 불안함, 유배당한 관리들의 고달픈 생활과 그 과정에서 드러나는 뻔뻔함 그리고 그들을 돕는 후원자의 속마음 등을 세세하게 살펴본다.

 

새전북신문 "부안 김씨 우반 종가의 편지를 통해 생생한 일상을 눈앞에 풀어놓다"

프레시안 "[신간]부안김씨 옛 편지에 드러난 조선시대 판 '전원일기'"

전북일보 "[신간] 조선시대 양반의 솔직한 감정을 엿보다"

오마이뉴스 "열일곱 아들 때문에... 조선 양반이 보낸 '욕망의 편지'"

저자 소개

전경목.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고문헌 전공 교수. 조선시대 고문서 연구를 통해 일상사를 규명하는 데 관심이 많다. 저서로는 『고문서를 통해서 본 우반동과 우반동김씨의 역사』, 『고문서, 조선의 역사를 말하다』 등이 있으며, 논문으로는 「숨은그림찾기: 유희춘의 얼녀 방매명문」, 「조선후기 소 도살의 실상」, 「조선후기 탄원서 작성과 수사법 활용」, 「양반가에서의 노비 역할」 등이 있다.

차례

1. 첩 중매를 통해 본 욕망의 변주
2. 가족을 잃은 슬픔 숨기기와 드러내기
3. 밀려드는 청탁과 은폐된 짜증
4. 드러내서는 안 되는 약자의 억울함
5. 일상에 드리운 굶주림의 공포
6. 흔적을 지워야만 하는 불안함
7. 곤경 속에서 드러나는 뻔뻔함
부록 1_세계도
부록 2_수록 간찰 원문

독자리뷰 (0)

등록
옛 편지로 읽는 조선 사람의 감정
TOP
전체메뉴